선한목자예수수녀회
         
 
Home > 열린공간 > 소곤소곤

☆ 7개의 알사탕을 남긴 사형수 ☆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429
작성일 09-08-14 13:53
☆ 7개의 알사탕을 남긴 사형수 ☆



수갑은 자유를 묶어놓는 제3의 손이다.
이 구속된 자유 속에서 자유를 누리는 사람들이 바로
교도소 안의 죄인들이라고나 할까.
사형수 김대호(가명)는 사형이 확정된 후 뒤늦게나마
자유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다.
또한 자신의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사람들의
소중한 삶들에도 눈을 뜨기 시작했다.
그의 범죄내력이나 성장과정은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이니 생략하고, 아무튼 그는
살인죄를 저질러 사형집행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하루하루 죽음의 질곡 속을 수없이 드나들던 그에게는
피붙이들도 모두 뿔뿔이 흩어져 있어
면회 한번 오는 사람이 없었다.
간간히 교도소에 위문 온 사람들만 만날 수 있었을 뿐 그는
기약없이 이생의 마지막 시간들을 외롭게 보내고 있었다.

얼마 후 그는 사형이 집행되었다.
묵묵히 죽음을 맞은 그의 모습은
수십년 수도생활을 한 수행자의 그것이었다.

그로부터 며칠 후 그가 수감되어 있던 감방안에서
노란 서류봉투 하나가 발견되었다.
그 속에는 7개의 알사탕(드롭스)과 편지 한장이 들어있었다.
그 편지는 그가 남긴 최후의 말이었다.
자신의 범죄 행위로 죽음을 당한 사람들에게
보답할 길이 없음을 뉘우치며 시작된
그의 편지에는 이렇게 적혀있었다.


"이제 나는 그동안의 모든 업보를 짊어지고
이 세상을 벗어납니다.
참으로 고통과 애증으로 점철된 삶이었습니다.
내가 저지른 죄에 대한 한없는 가책을 느끼며
나의 죽음으로 그 죄가 씻겨지고
나로 인해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나를 용서할 수 있었으면 더 바랄것이 없겠습니다.
내가 죽은 후에 내 묘를 써줄 사람에게 이 드롭스를 주십시오.
이 과자는 교도소에 위문왔던 친절한 사람들이
나에게 주고 간 것입니다.
과자를 먹고 싶은 마음은 참을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나를 위해 고생해 줄 사람들에게 아무런 보답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생각하니 미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 과자를 교도관 몰래 감추어 두었던 것입니다.
이 과자는 내가 마지막으로 이 세상에 남긴 재물이니
내 묘를 쓰는데 수고한 사람들에게 꼭 나누어 주십시오.
죽을때까지도 빚을 지고 죽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제가 교도소에서 배운 인생철학입니다.
뒤늦게 이것을 깨닫게 된 것이 부끄럽습니다.
제 소원을 꼭 들어주십시오."

그는 알사탕 7개를 자신의 무덤을 만들어 준 사람들에게
보답으로 주라는내용의 편지를 남겼던 것입니다.



게시물 53건
번호 사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환영합니다. 관리자 2009-08-11 971
38      Hz1Sj4Kr1Fy5Kc9Po0Lg2T 안내문 2019-02-21 271
37  # 가까운 사이일수록 예의를 지켜라 # 관리자 2009-08-14 546
36  인생의 황금기 40대의 느낌이란...... 관리자 2009-08-14 453
35  ☆ 7개의 알사탕을 남긴 사형수 ☆ 관리자 2009-08-14 430
34  한알의 콩 이야기 관리자 2009-08-14 509
33  환영합니다. 관리자 2009-08-11 971
32  로마에서 온 편지 4 관리자 2009-08-10 485
31  로마에서 온 편지 3 관리자 2009-08-10 465
30  로마에서 온편지 2 관리자 2009-08-10 408
29  로마에서 온 편지 (1) 관리자 2009-08-10 333
28  감동스러운 이야기 관리자 2009-08-09 399
27  행복 관리자 2009-08-01 328
26  여러분*^^* 관리자 2009-07-27 339
25  당신의 미소*^^* 관리자 2009-07-27 340
24  영상과 함께 피렌체 여행을 떠나요. 바다별 2009-07-23 336

 1  [2]  3  4  

 
 
 
(우:136-802) 서울특별시 성북구 길음로 9길 73 선한목자예수수녀회 | TEL : 02-919-2754   E-mail : co-sgbp@hanmil.net
Copyrightⓒ2004 by SJBP.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