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목자예수수녀회
         
 
Home > 열린공간 > 소곤소곤

십자가의 무게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31
작성일 09-06-10 11:51
십자가의 무게


한 학자가 불만에 찬 어조로 하느님께 항의를 했습니다.
"어떤 사람은 행복하고 어떤 사람은 불행합니다.
이것은 몹시 불공평한 처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하느님은 그의 말을 듣고
그를 요르단 강변으로 불렀습니다.
요르단은 사람들이 세상살이를 마치고 건너오는
이승과 저승의 경계 지역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저마다 크고 작은 십자가를 지고
강을 건너왔습니다.

하느님은 그 학자에게 말했습니다.
"저들이 지고 온 십자가의 무게를 다 달아보아라."
학자는 하느님의 명에 따라 강을 건넌 사람들의
십자가를 모두 달아보았습니다.

아,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입니까.
큰 십자가도 아주 작은 십자가도
그 무게가 똑 같았습니다.
학자는 아무 말도 못하고 하느님만 쳐다보았습니다.

그러자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나는 십자가를 줄 때 누구한테나 똑같은 십자가를 준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행복하게 웃으면서 가볍게 안고 살고,
어떤 사람은 고통스러워하면서
쇠덩어리처럼 무겁게 짊어지고 산다.
내가 늘 똑같이 공평하게 주지만
이렇게 저마다 다 다르게 받는 것이 삶이라는 십자가다."

이 우화는 누구의 고통이든 고통의 무게는
똑같다는 것을 의미하는 우화입니다.
다른 사람의 고통은 가벼워 보이는데
왜 나의 고통은 이렇게 무겁고 힘드냐고
생각하지 말라는 뜻이기도 하고,
나에게 가장 알맞고 편안한 십자가는
지금 내가 지고 가는 십자가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게시물 53건
번호 사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환영합니다. 관리자 2009-08-11 909
23  봄길- 정호승 관리자 2009-07-22 669
22  하느님의 이름(I Am) 관리자 2009-06-24 359
21  살펴보세요*^^* 관리자 2009-06-24 332
20  하느님께서는... 관리자 2009-06-10 410
19  Money 관리자 2009-06-10 354
18  십자가의 무게 관리자 2009-06-10 332
17  성모님과 관련된 다양한 세례명들 관리자 2009-06-10 444
16  용서 얼마나 어려운가 관리자 2009-05-12 358
15  참 좋은 말 관리자 2009-04-21 366
14  pie jesus (1) 관리자 2009-04-18 415
13  오늘하루 관리자 2009-04-15 366
12  남을 기쁘게 해 주는 삶 관리자 2009-04-15 343
11  꽃피는 말 - 박노해 - 관리자 2009-04-15 343
10  씨를 도둑맞은거였다. 마리아 2008-09-06 594
9  돈주고 우울해졌다.-크로싱 (2) 마리아 2008-07-09 720

 1  2  [3]  4  

 
 
 
(우:136-802) 서울특별시 성북구 길음로 9길 73 선한목자예수수녀회 | TEL : 02-919-2754   E-mail : co-sgbp@hanmil.net
Copyrightⓒ2004 by SJBP.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