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목자예수수녀회
  - 성경
  - 설립자 말씀
  - 성인들 말씀
  - 대림
  - 성탄
  - 사순
  - 부활
  - 연중
  - 예비자 관련
  - 유아교육 관련
  - 이주민 사목관련
  - 신자 재교육
  - 제단체 자료
  - 캠프
  - 피정
  - 본당 행사
  - 각종 결재 양식
  - 훈화
  - 기타
         
 
Home > 자료실 > 전례
 
[연중] 모든 성인 대축일(11월 1일)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076
작성일 09-08-14 14:17



모든 성인 대축일(11월 1일)


모든 성인들, 특히 교회력에 있어 축일로 지정되지 않은 성인들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 11월 1일에 지냅니다. "천사표"를 아시나요? 흔히 천진난만하고 귀여운 아기를 보고 천사 같다고 한다. 아기들은 순수하고 꾸밈이 없다. 곧이곧대로 알아듣고 이해한다. 둘러서 말할 줄도 모른다. 그래서 언제나 분명하다. 이렇게 순수하고 꾸밈 이나 거짓이 없으며, 사람들 사이에서 신뢰가 뚜렷한 사람을 가리켜 흔히 "천사표"라고 한다. 천사 같은 사람은 참 아름답다. 누구나 천사처럼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사람은 불완전하기에 그것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완전한 존재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덕을 닦고 선한 일을 하며, 열심히 기도하고 사랑을 베풀고자 노력한다. 완전한 사람이 되고자 노력하는 것, 그것은 모든 사람의 본성적인 희망이다. 예수께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 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라." 하고 가르치신 것도 이 때문이다. 곧 "거룩한 사람", "성인(聖人)"이 되라고 하신 것이다. 그렇다. 우리는 인간이기에 천사일 수는 없지만, 거룩함을 지향하는 성인은 될 수 있다. 사람은 누구나 영원을 갈구한다. 영원에 대한 희망이 성덕을 쌓게 하고, 또 그러한 모범을 보인 성인들을 공경하며, 그들의 전구(기도의 도움)를 구하게 한다. 교회에는 성인이 많이 있다. 너무 많아서 이루 다 셀 수가 없을 지경이다. 그렇다면 교회는 이 많은 성인을 어떻게 공경하였을까? 초대 교회 이래로 성인들을 공경하는 관습은 교회에서 처음부터 시작되었으며, 계속해서 이어져 왔다. 처음에는 순교자들을 공경하였고 이어서 증거자, 주교와 성직자, 동정 녀, 교회학자, 수도자와 선교사, 더 나아가 사회사업가와 같은 거룩한 삶을 살았던 이들을 성인으로 공경하였다. 현대에 와서는 이 시대의 그릇된 가치관 을 거슬러 복음 정신을 실천한 이들이 교회에서 공경되어 성인으로 선포된다 그들이 이 세상을 떠나 하느님 나라에 들어간 날을 축일로 삼는다. 또한 교회 역사 안에는 일찍이 순교하였지만 알려지지 않았거나, 한평생 거룩한 삶을 산 이들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들은 "하느님만이 그들의 이름을 알고 계시는" 익명의 성인들이며 이들에 대한 공경도 시작되었다. 그래서 4세기의 한 전례력에서는 부활 팔일 축제 중 금요일에 모든 성인의 축일을 지냈다. 7세기에는 성모님과 모든 성인을 공경하여 로마의 판테온 (만신전)을 성전으로 봉헌하였고, 그 봉헌일인 5월 3일에 이 축일을 지냈다. 이후 8세기에는 영국에서 11월 1일에 모든 성인 축일을 기념하기 시작하였고 이 관습이 널리 퍼져나가 이날은 모든 성인을 공경하여 기념하고 그 다음날인 11월 2일은 죽은 모든 이를 기억하는 날로 지정되어 오늘에 이른다. 이렇게 해서 "모든 성인의 날" 축일이 탄생하게 되었다. 그래서 한 사람도 빠짐없이 모든 성인이 이 축일을 통해 공경 받는 것이다. 모든 성인 대축일은 매우 기쁜 축제일이다. 서양에서는 대부분의 그리스도교 국가에서 이날을 국가 공휴일로 지낼 정도이다. 하느님 나라에서 영원한 생명 을 누리고 있는 그들을 기억하면서, 우리도 또한 언젠가 그들과 함께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을 희망하며 경축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날은 성인들 의 이름을 가진 우리 모두의 축제일이며, 영명 축일이기도 하다. 모든 성인 대축일은 성인들의 축일이자, 세례명을 가진 우리 모든 이의 축일 이다. 그분들의 거룩한 삶을 본받기를 기원하고 노력하기를 다짐하며 기뻐 하는 날이다. 그것은 수많은 성인의 무리가 하느님을 찬미하기(제1독서) 때문 이다. 이날은 모두 기뻐하고 즐거워한다. 하늘에서 받을 큰 상이 마련되어 있기(복음) 때문이다. 곧 하느님 나라에서 사랑이신 하느님의 참모습을 뵙는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되는 것이다(제2독서). 이날을 지내면서, 우리는 자신의 주보 성인을 기억하자. 성인의 축일을 지내며 주님을 모신 것을 즐거워하자(입당송). 성인이 보여 주신 거룩한 삶을 되새기며, 그 모범을 따라 살기로 다짐해 보자. 그분들의 전구를 통해 우리도 성인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갖도록 하자. 아울러 성인 들의 거룩한 삶을 통해 우리를축복해 주신 하느님께 찬미를 드리자(감사송). 비록 천사일 수는 없지만, 성인이 되기를 미리 포기하게 되면 하느님 나라 의 영원한 생명에 대한 희망마저 저버리는 무의미한 삶이 된다. 우리의 노력, 성인들의 전구, 하느님의 도우심의 손길, 축제를 지내며 함께 기뻐하는 자리,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우리도 성인의 길을 걸어가도록 노력해 보자. [나기정 신부(대구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 경향잡지(2000년 11월)]



게시물 32건
번호 사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  [연중] 평신도 주일 관리자 2009-08-14 1242
31  [연중] 위령의 날(11월 2일) 관리자 2009-08-14 1094
30  [연중] 11월 위령성월 관리자 2009-08-14 1114
29  [연중] 11월 위령성월 관리자 2009-08-14 1097
28  [연중] 11월18일 성베드로 대성당과 성 바울로 대성당 축성봉헌 관리자 2009-08-14 1170
27  [연중] 모든 성인 대축일(11월 1일) 관리자 2009-08-14 1077
26  [연중]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11월9일 관리자 2009-08-14 1245
25  [연중] 그리스도 왕 대축일(연중 마지막 주일) 관리자 2009-08-14 1127
24  [연중] 10월 2일 수호천사 기념일 관리자 2009-08-14 735
23  [연중] 묵주기도성월(10월) 관리자 2009-08-14 718
22  [연중]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대축일(10월1일) 관리자 2009-08-14 704
21  [연중] 순교자 성원(9월) 관리자 2009-08-14 763
20  [연중] 성 십자가 현양 축일(9월 14일) 관리자 2009-08-14 757
19  [연중] 복되신 동정 마리아 성탄 축일(9.8) 관리자 2009-08-14 800
18  [연중] 미카엘, 가브리엘, 라파엘 대천사 축일(09월 29일) 관리자 2009-08-14 863

 [1]  2  3  

 
 
 
(우:136-802) 서울특별시 성북구 길음로 9길 73 선한목자예수수녀회 | TEL : 02-919-2754   E-mail : co-sgbp@hanmil.net
Copyrightⓒ2004 by SJBP.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