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목자예수수녀회
  - 성경
  - 설립자 말씀
  - 성인들 말씀
  - 대림
  - 성탄
  - 사순
  - 부활
  - 연중
  - 예비자 관련
  - 유아교육 관련
  - 이주민 사목관련
  - 신자 재교육
  - 제단체 자료
  - 캠프
  - 피정
  - 본당 행사
  - 각종 결재 양식
  - 훈화
  - 기타
         
 
Home > 자료실 > 전례
 
[연중] 그리스도 왕 대축일(연중 마지막 주일)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127
작성일 09-08-14 14:14
..

 


    그리스도 왕 대축일(연중 마지막 주일)


    「그리스도왕 대축일」은? -“ 예수님은 왕입니다요.” 하고 고백하는 날!
    교회는 전례력의 마지막 주일을 '그리스도왕 대축일' 로 기념한다.
    교황 비오 11세는 당대에 만연하던 무신론과 세속주의를 경계하고 왕이신 그리스도의
    통치권이 온 세상에 충만하기를 기원하는 뜻으로 1925년 이축일을 제정했다.
    이날은 예수 그리스도 생애에 있었던 어떤 사건을 기념하는 날은 아니지만 그리스도가
    하느님 나라의 참된 왕임을 기억하고 선포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
    그러나 그의 왕국은 이 세상의 왕국과는 다르며 그리스도가 영광 중에 재림하실 때
    완성될 왕국을 말한다.(요한 18,36참조)
    또한 신자들은 이날 세례를 통해 그리스도의 왕직에 함께 참여하게 됨을 기뻐하며 경축한다.
    따라서 교회는 신자들로 하여금 이 축일을 지내며 "높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남을 섬기는 사람이 돼야 한다" (마르 10, 43 참조)는 말씀을 상기하면서 그리스도처럼
    자신의 목숨을 다해 하느님과 사람들을 섬길 자세를 다지도록 권고한다

    「그리스도왕 대축일」은? - 「성서주간」의 첫 날!
    성서 말씀에 더욱 맛들이도록 권고하는 성서주간이다.
    한국 주교단은 1985년 10월에 이 대축일 다음 주간을 성서주간으로 제정하였다.
    “교회는 성체와 함께 성서를 존중하고, 특별히 전례 거행 중에 하느님의 말씀과 성찬의
    식탁에서 생명의 양식을 얻으며 신자들에게 나누어주고 있습니다.“ -한국 주교단-
    전례주년 마감시기를 성서주간으로 정한 이유는, 교회가 1년 동안 선포한 구원의 말씀을
    되새기고 감사하며, 새로이 시작되는 전례주년에도 변함없이 신앙의 바탕으로 성서를
    받아들이자는 각오를 새롭게 하려는 데에 있다.
    성서는 우리를 살리는 생명의 양식이며, 믿음을 키워주는 힘이고 능력이다.
    또 우리가 그리스도의 평화를 간직하고 사는 것은,‘그리스도의 말씀’속에서 살아가는 것과 같다.
    그리스도의 말씀이 풍부한 생명력으로 우리 마음 속에 살아 있을 때, 그러한 삶 속에서
    평화의 태도와 행동이 나온다.

     


    “당신이 왕이요? 메시아요? 복을 줄 사람, 우리가 희망을 두어야 할 사람이요?“
    “내가 누구인지 당신은 알고 있소. 나귀를 타는 왕, 따르는 이라야 어린이들과 여인들과
    서민들 정도인 왕임을. 이 세상에서 밑바닥이 늘 내 자리였소.
    먹고살기 위해 늘 노동을 해야했고, 추위와 배고픔으로 살아야 했소.
    그러니 나는 당신들이 바라는 왕이 아니오.
    난 바로 나자렛 사람 예수요!
    스승이고 그리스도요, 하느님의 완전성과 전능, 그 무한한 사랑이 내 안에 있소.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비천하고 버림받은 이들을 아버지의 사랑으로 따뜻이 감싸 안고
    그들 모두가 아버지의 자녀임을 깨우쳐 주었소.
    나는 앞치마를 두르고 제자들의 발을 씻긴 그렇게 가난하고 겸손한 왕이요,
    당신이 내 왕국의 신민이라면 필요한 사람들에게 손과 발이 되어 주시오.
    미소와 연민으로 이웃을 대하고 , 탐욕스럽고 냉혹한 마음을 따뜻하게 하시오.
    채우기 위함보다 비우기 위해, 쓰기 위함보다 쓰여지는 사람이 되시오.
    세상을 춤추게 하고, 꽃이 피게 하고, 물이 흐르게 하시오.“


    - 「야곱의 우물」 참조 -

     


    “나는 왕이다!” 누가 이렇게 말하면 다른 이들이 물끄러미 쳐다볼 것이다.
    시대 착오라는 생각을 한다. 왕이니 임금이니 군주니 하는 표현 자체를 어디
    드라마에 나오는 시대 사극의 산물들로 여기기 때문이다. 그것이 일반적인 생각이다.

    하지만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의식 속에는 숨겨진 ‘왕국’이 있다.
    왕의 개념이 있고 임금노릇을 하고 군주처럼 행세하는 경우들이 있다.
    아이들이 또래끼리 모여서 놀 때에는 골목대장 같은 것이 있다. 그들의 지도자격이다.
    간혹 골목대장이 독재를 하기도 한다.

    나이가 들어 어른이 되면 여러 삶의 체험으로 풍부한 경험을 갖는다.
    그리고는 자기의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자기만의 성채를 쌓는다. 그것은 가능하고
    다른 것은 불가능하고, 또 이것은 이렇고 저것은 저런 것이라고 알고 확신하게 된다.
    그리고 다른 것들은 점차 제외시킨다. 그리고 자신만의 성(城)에 울타리를 친다.
    그 안에서 왕노릇을 한다. 자기가 하는 것이 모두 옳다고.

    그리고 그 성을 굳건히 지키려고 결코 양보를 하지 않는다.
    어느 누구에게도 그 성의 일부를 내어주는 일이 없다.
    자신감을 갖고 살아야 한다고 스스로에게 말하면서 그 성을 굳건하게 지키려 애쓴다.
    이것이 우리의 의식과 사고 속에 지어놓은 왕국이다.
    민주 사회를 사는 현대인들도 대부분은 그러한 사고와 의식구조를 갖고 있다.
    그렇게 말할 것이다.
    현대를 사는 사람은 매우 합리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가져야 한다고. 맞는 말이다.
    20세기에 들어와서 인간은 매우 합리적이고 인간 이성에 바탕을 둔 사고를 보편적으로
    갖게 되었다. 합리적 사고로 인간 지성의 자각과 과학이 크게 발전하였지만,
    인간은 스스로 최고이며 온 세상을 인간이 지배한다는 착각에 빠지게 된 것이다.
    시대 사조와 사상이 그랬다. 전통적이고 인간 중심의 고유한 가치를 점차 도외시하였다.
    더 나아가 신앙의 가치도 소홀히 하게 되었다.
    신앙은 이성을 근거로 결코 쉽게 설명되지 않는 가치이기에 더욱 그러한 것이다.

    이 때문에 교회는 그리스도의 복음과 신앙의 가치를 강조할 필요가 생겼다.
    인간의 가치가 중요한 것은 하느님의 창조와 사랑으로 인한 것이며 하느님이 주인이심을
    더욱 강하게 드러낼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교회는‘그리스도 왕 대축일’을 설정하게 된 것이다. 이날은 1925년에 제정되었다.
    비오 11세 교황께서는 "첫째의 것(Quas primas)"이라는 교서를 발표하여 그리스도 왕
    대축일을 장엄하게 지낼 것을 명하였다.

    여기서 강조하는 것은, 인간은 단지 피조물일 뿐이며 주님이시고 왕이신 분은
    그리스도이시라는 신앙고백을 이날 선포하고 있다.
    물론 교회는 다른 축일들
    (주님 공현,부활,승천 대축일)을 통해 왕이신 그리스도를 주된 주제로 기념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리스도 왕 대축일을 따로 지내는 것은, 세상을 다스리시는 그리스도의 왕권과
    종말론적 성격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1970년에 와서 이 축일을 연중시기
    마지막 주일(제34주일)에 지내도록 지정하였다. 이날은 온 세상의 주님이시며 왕이신
    그리스도를 기념하며 경축한다. 본기도와 감사송에서, 인류를 죄악의 노예 상태에서
    구원하신 주님께서 바로 만민의 왕이시며 그분의 나라가 진리와 생명, 거룩함과 은총,
    정의와 사랑과 평화의 나라임을 고백한다.

    말씀 전례는 가나다 해의 3년 주기로 되어있으므로 풍부한 성서 말씀을 들을 수 있다.
    복음은 그리스도께서 왕으로 직접 묘사된 구절이 봉독된다. 세상을 심판하시는
    왕으로서의 그리스도의 모습(가해, 마태 25장)을 보여주며,"네가 유다인의 왕인가?"라는
    빌라도의 질문에 당당하게 대답하시는 그리스도의 모습(나해, 요한 18장)을 들려준다.
    또 십자가 오른편의 죄수가“주님의 나라에 들어가시면 자신을 기억해 달라."고
    청하는 복음이 봉독된다(다해, 루가 23장).

    이날은 연중시기의 마지막 주일이며 전례적으로 새해가 시작되기 전 주일이다.
    진정한 우리의 왕이시며 마지막날에 당신의 왕권을 드러내실 주님을 기억하고,
    그분의 왕권에 우리 자신을 맡기도록 기도해 보자.
    그리고 나만의 성채를 깨고 나의 성안에 진정 주님을 나의 임금으로 모시도록 하자.

    - 나기정 신부 / 경향잡지(2001년 11월) -



게시물 32건
번호 사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  [연중] 평신도 주일 관리자 2009-08-14 1242
31  [연중] 위령의 날(11월 2일) 관리자 2009-08-14 1094
30  [연중] 11월 위령성월 관리자 2009-08-14 1114
29  [연중] 11월 위령성월 관리자 2009-08-14 1097
28  [연중] 11월18일 성베드로 대성당과 성 바울로 대성당 축성봉헌 관리자 2009-08-14 1170
27  [연중] 모든 성인 대축일(11월 1일) 관리자 2009-08-14 1077
26  [연중]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11월9일 관리자 2009-08-14 1245
25  [연중] 그리스도 왕 대축일(연중 마지막 주일) 관리자 2009-08-14 1128
24  [연중] 10월 2일 수호천사 기념일 관리자 2009-08-14 735
23  [연중] 묵주기도성월(10월) 관리자 2009-08-14 718
22  [연중]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대축일(10월1일) 관리자 2009-08-14 704
21  [연중] 순교자 성원(9월) 관리자 2009-08-14 763
20  [연중] 성 십자가 현양 축일(9월 14일) 관리자 2009-08-14 757
19  [연중] 복되신 동정 마리아 성탄 축일(9.8) 관리자 2009-08-14 800
18  [연중] 미카엘, 가브리엘, 라파엘 대천사 축일(09월 29일) 관리자 2009-08-14 863

 [1]  2  3  

 
 
 
(우:136-802) 서울특별시 성북구 길음로 9길 73 선한목자예수수녀회 | TEL : 02-919-2754   E-mail : co-sgbp@hanmil.net
Copyrightⓒ2004 by SJBP.All Rights Reserved.